최신보험뉴스

최근 많은 보험사가 저축성 상품에 의지하고 있어 경쟁력이 감소하고 있습니다.
이에 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은 보험사들의 노력과 자성을 요구하였습니다.
또한 보험사가 위험 요소를 극복할 수 있게 혁신과 체질 개선을 적극적으로 한다면 아낌없이 지원해준다고 하였습니다.

 

세미나에서 최종구 위원장은 생명보장협회에서 개최한 서울 대한상공회의소 세미나에서 보장의 미래에 대해 기조연설을 하였습니다.
뛰어난 인력이 연관된 산업에 달려들 수 있도록 기반을 만들고 자본이 필요한 곳으로 흐를 수 있도록 하는 게 금융산업의 역할이라고 최종구 위원장이 말했습니다.

 

금융산업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단순 실적을 올리려는 마인드보다는 산업이 발전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합니다.
만약 인력이 스스로 발전하지 않으면 금융산업은 스스로 도태될 수밖에 없으며, 위험에서 벗어날 수 없기 때문에 주의해야 합니다.

 

하지만 국내 금융산업은 여신 및 가게를 중점으로 수익 창출을 해왔기 때문에 기업 대출에 대한 역할을 충실히 했다고 보기 힘들다고 합니다.
보증과 담보를 중심으로 영업 관행을 해왔기 때문에 1999년에서 현재까지 여신의 포인트가 10% 가까이 감소하였습니다.

 

결국에 금융산업이 해야 할 일을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지적을 받았고 보험사도 마차 간지로 이런 현상이 나타난다고 합니다.
저축성 보장을 통해 양적인 면에서 기울어진 성장을 해왔지만, 디도스나 금융사기로 위험이 계속 생기기 때문에 보장의 주목적인 위험관리를 할 수 있는 능력에 대해 알고 싶다고 물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