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보험뉴스

즉시연금으로 금융감독원과 생명보험사의 삼성생명의 법적 공격과 방어가 점점 커지는 듯한 느낌이 듭니다.
삼성생명은 금융감독원에게 민원을 신청한 사람을 대상으로 소송을 걸었는데 금융감독원에서는 이 사람을 보호합니다.

 

삼성생명은 즉시연금 보장금에 대한 요청을 거절하였는데 최종적으로 소송에서 패소할 경우 금융감독원이 권한 일괄 지급에 대해 받아들인다는 것입니다.
서울중앙지법 법원에 즉시연금 상속 만기형을 상대로 삼성생명과 민원 신청자를 상대로 소송을 하기로 하였다고 합니다.

 

이번에 소송을 하게 되면 의무 관계와 민원에 대한 권리를 해결하기 위해 진행한 것이라고 합니다.
지난달 열린 이사회에서 삼성생명은 법원의 판단에 따라 즉시연금 상속 만기형 지급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결정을 내린 바 있습니다.

 

삼성생명은 이번 소송을 통해 자사가 가입자들에게 즉시연금을 덜 준 것인지를 법적으로 가려보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즉, 삼성생명은 소송으로 인해 자신의 회사가 계약자들에게 즉시연금 보장금을 조금만 줄 것인지 법적으로 다시 가겠다고 합니다.

 

처음에 민원 신청자에게 소송하려고 한 것은 아니지만 불확실성으로 인해 제기했다고 합니다.
이에 따라 금감원은 조만간 분쟁조정위원회를 열고 삼성생명이 채무부존재 확인 소송을 제기한 민원인에 대해 소송지원 여부를 결정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