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보험뉴스

어떤 연예인 남편의 음주운전으로 인해 타인에게 피해를 준 사건이 있는데 운전자 외 3명이 상처를 입고 같이 타고 있던 2명이 죽게 되는 사고입니다.
이로 인해 음주운전에 대한 심각성이 강화되고 있고 더는 음주운전으로 인해 타인이 피해를 받는 것은 옳지 않다고 봅니다.

사고 여부와 관계없이 술을 먹고 운전하면 사고의 위험성도 크고 음주는 위험한 행동이기 때문에 보장 업계에서는 술을 먹고 절대 운전하면 안 된다고 말합니다.

 

음주운전은 자신만 피해를 보는 것이 아니라 동승자를 비롯해 사고 난 상대방의 차량에도 큰 피해를 주기 때문에 절대로 하지 말아야 합니다.
이뿐만이 아니라 음주운전을 하게 되면 큰 불이익을 받기도 하며, 제12대 중과실 사고로 분류되기 때문에 행정적인 처벌도 매우 크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음주운전은 보험사에서 보장을 해주지 않기 때문에 음주운전으로 사고가 났다는 사실이 밝혀지면 보험료가 오르고 불이익이 많기 때문에 되도록 음주운전은 하지 않는 게 좋다고 합니다.

 

기본적으로 음주운전을 하면 과실 비율이 오르고 2년 안에 뺑소니, 무면허, 음주운전을 2번 이상할 경우 또 추가로 보험료가 오르게 됩니다.
그리고 이러한 사고는 보장을 해주지 않을뿐더러 사고 부담비까지 내야 보장받을 수 있기 때문에 여러 가지 손실이 크고 이로 인해 발생하는 피해를 막기 위해 음주 단속은 강화될 것입니다.